“택배상자 테이프 보고 실종아동 찾아주세요”

101193795.1.jpg‘이훈식. 실종 당시 13세. 현재 48세. 복사뼈 부근 화상 흉터.’ 앳된 남자아이의 사진과 그 아이를 닮은 40대 남성의 3차원(3D) 몽타주 사이에 이런 문구가 적혀 있다. 평소 흔히 보는 실종아동 전단이 아니다. 우체국과 한진택배를 통해 앞으로 한 달간 전국으로 배송되는 택배상자에 쓰일 ‘호프(희망) 테이프’다. 경찰청은 “25일 ‘실종아동의 날’을 맞아 장기 실종아동 28명을 담은 호프 테이프를 서울 총괄우체국 22곳과 한진택배 서울복합물류센터에 택배 포장용으로 비치했다”고 24일 밝혔다. 호프 테이프는 다음 달 20일까지 이들 우체국과 물류센터에서 출발하는 택배 약 62만 개를 포장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호프 테이프엔 실종아동의 당시 사진을 토대로 현재 모습을 재현한 3D 몽타주도 함께 인쇄됐다. 이런 나이 변환 몽타주는 1978년 7월 경기 수원시에서 실종됐던 A 씨(당시 12세)를 38년 만인 2016년 찾아내는 데 기여한 바 있다. 다만 호프 테이프는 특성상 실종아동의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