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發 5, 6차감염 의심 사례 잇따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4일 225명(낮 12시 기준)으로 늘었다. 특히 코인노래방, 뷔페식당 같은 시설을 거치며 6차 감염 추정 사례까지 나왔다. 24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이태원 클럽을 직접 다녀온 확진자는 96명, 이들과 접촉한 확진자는 129명이다. 2차 이상의 ‘n차 감염’이 34%가량 많다. 5, 6차 감염으로 보이는 사례도 이어졌다. 공교롭게 이태원 방문 후 역학조사 때 무직이라고 진술한 인천 20대 학원강사에게서 대부분 시작됐다. 학원강사의 제자, 코인노래방 이용자, 뷔페 돌잔치 손님 등을 거치며 최소 5명이 5차 또는 6차 감염으로 의심된다. 연쇄 감염 과정에서 일가족 5명이 차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도 나왔다. 대구경북에서 발생한 클럽 관련 환자도 2명으로 늘었다. 이태원과 관련 없는 집단 감염도 이어지고 있다. 서울 양천구 은혜감리교회와 경기 남양주시 화도우리교회에서 각각 7명과 6명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