쉿! 지리산에서 겨울잠 자고있어요

"이곳은 반달가슴곰 서식지입니다. 곰과 마주칠 수 있습니다."

최근 지리산과 수도산 일대에서 이런 문구가 쓰인 현수막을 쉽게 볼 수 있다. 현수막에는 반달곰〈사진〉을 피하는 요령도 적혀 있다. '곰의 흔적을 발견하면 즉시 자리를 피하세요' '종 또는 방울로 자신의 존재를 알리세요' 등이다.

멸종 위기 ...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