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8차 윤씨 ‘조서문건’ 공개…범행상황 이춘재 진술과 차이 확연

98381239.2.jpg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으로 검거돼 20년 간 복역한 윤모씨(52)의 변호인단이 과거 윤씨의 조서문건을 언론에 공개하며 피의자 이춘재(56)가 8차 사건의 진범이라고 거듭 주장했다. 15일 윤씨의 재심을 돕고있는 법무법인 다산은 1989년 7~8월 윤씨가 당시 화성경찰서에서 작성한 진술조서 2건, 피의자신문조서 3건 등을 언론에 공개했다. 공개된 문건은 1989년 7월26일에 작성된 진술조서 2건, 같은 해 7월27~28일, 8월3일에 작성된 피의자신문조서 3건 등으로 구성됐다. 진술조서 등을 살펴보면 “(생략)학생이 힘이 없이 축 늘어지는 것 같길래 하의 긴 바지를 내리고 상의는 무엇을 입었는지 잘 모르겠으나 위로 걷어 올리고 흰색 팬티를 무릎까지 내리고는(생략)…”이라고 적시돼 있다. 당시 문건에 따르면 윤씨는 8차 사건이 발생했던 1988년 9월15일 화성시 태안읍 진안리에서 피해자 박모양(당시 13세)의 방에 침입해 목을 조른 후 성폭행했으며 범행 이후, 박양의 속옷을 다시 입히고 현장을 빠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