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열차 예매 기다리는 귀성객들... 마음은 이미 고향에

IE002537621_STD.jpg

22일 오전 8시 SRT 마지막 추석 열차 현장 발권 창구가 예매하기 위해 온 사람들로 북적거린다.

신경주역은 줄을 서서 기다리지 않고 도착 순서대로 의자에 앉아 기다리도록 서비스를 개선했다.

호우주의보 속에도 현장 발권 창구를 찾은 모든 사람이 중추절 가족들과 만나 그동안 못다 한 이야기를 즐겁게 나눌 수 있도록 원하는 시간에 예매가 이루어졌으면 한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