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통시신 사건 장대호 "수염 태웠다고 사람 죽인 武臣 정중부 아느냐"

'한강 몸통 시신' 사건의 피의자인 장대호(38)가 21일 얼굴이 공개된 상태에서 "상대방이 죽을죄를 지었다. (피해자 유족에게도) 전혀 미안하지 않다"며 또다시 막말을 쏟아냈다.

장씨는 이날 오후 1시 40분쯤 경기 고양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리면서 고개를 꼿꼿하게 들고 거침없이 취재진에 답변을 했다. 경찰이 말을 끊고 데려...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18길 17 SD빌딩 3층 (주)더유커뮤니케이션, 사업 : 264-81-07651 대표자 : 김희영, 개인정보책임자 : 박찬영 ( privacy@hinews.co.kr ) 고객센터 : 070-7162-5573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