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브더칠드런, 조손·친인척 위탁가정 ‘양육플래너’ 확대 추진

충북에 사는 현우(가명·12)는 부모가 이혼한 다음 5년째 친할머니 A 씨(77)와 둘이 살고 있다. 최근 사춘기가 찾아온 현우는 최근 할머니와 대화가 통하지 않는다고 느끼는 때가 많아졌고, A 씨는 손자와 자주 갈등을 겪게 됐다. 둘의 관계는 올 2월부터 국제아동권리 비정부기구(NGO) 세이브더칠드런에서 파견한 ‘양육플래너’와 상담을 하면서 조금씩 개선됐다. 지방자치단체의 신청으로 가정을 방문한 양육플래너는 A 씨에게 아이의 눈높이에 맞는 대화법 등을 하나씩 알려줬다. 현우는 “시험 날 할머니가 ‘현우 파이팅’이라며 격려해줘서 놀랐다. 할머니가 말하는 방식이 달라졌다”고 했다. 세이브더칠드런은 내년부터 ‘조손·친인척 위탁가정 집중 사례관리 프로그램’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친부모 대신 아동을 위탁 양육하는 조부모와 친인척에게 양육 방식 등을 교육하는 사업이다. 세이브더칠드런은 2020년부터 일부 지역의 위탁가정 500여 곳을 대상으로 시범 사업을 벌여 왔다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