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행동 "오세훈과 관료주의자들의 법적 책임 물을 것"

IE002903982_STD.jpg
오세훈 서울시장의 시민단체 관련 예산 삭감에 반대하는 시민운동연합체가 30일 출범했다.

1090여개 단체가 망라된 '퇴행적인 오세훈 서울시정 정상화를 위한 시민행동'(아래 오! 시민행동)은 이날 오전 10시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기자회 여식의 집회를 열었다.

오 시장과 시민단체들의 갈등은 표면화된 것은 지난 9월 13일. 오 시장은 이날 "(박원순 시장이 재임한) 지난 10년간 민간보조금과 민간위탁금으로 지원된 총금액이 무려 1조원 가까이 된다"며 시민단체들에게 주로 배정되는 시민참여 예산을 삭감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서울시가 11월 1일 시의회에 제출한 예산안은 도시재생과 노동, 마을공동체, 사회적경제, 주거복지 등 거의 모든 분야 삭감을 상정하고 있다. 민간위탁·보조금 사업 예산 1788억 원 중 47%에 달하는 832억 원이 깎인다.
IE002903981_STD.jpg
IE002903980_STD.jpg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