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장] 윤미향이 '죄인'이라는 '고지'는 진실 아니었다

요즘 화제가 되고 있는 넷플릭스 드라마 <지옥>은 우리 사회의 어두운 내면을 포착하고 형상화해내는 연상호 감독의 장기가 드러난 또 하나의 수작이다. 여기서 누군가 난데없이 '천사'의 '고지'를 받으면 그는 '죄인'이 되고 자신이 어떤 죄를 범했는지 '고해'해야 한다. 인생 전체를 통 털어서 어떤 작은 잘못이더라도 말이다.
 
결국 죄인은 예고된 날짜에 '사자'들에 의한 '시연' 속에 무자비하게 온몸이 짓밟히다가 시커멓게 타버린 유골로 변한다. 드라마에서 '새진리회'는 죄인에게 낙인을 찍고, 죄를 '고해'하라며 압박하고, 유튜버는 죄인에 대한 증오를 선동하고, '화살촉'은 직접 폭력을 행사하며 죄인을 응징한다. 그들은 이것을 신의 "의도"를 따르는 "정의의 실현"이라고 내세운다.
 
어떤 이들은 이 드라마를 보면서 불가항력 속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바이러스의 전파자로 낙인찍히고, 감염병에 고통받거나 사망하는 코로나 시대의 우리 사회 자화상을 읽을 것이다. 어떤 이들은 성소수자에 대한 증오와 적개심을 부추기는 복음주의적 거짓 선지자와 광신도 집단을 떠올릴 수도 있다.
 
나는 이 드라마를 보면서 지난 몇 년간 한국사회에서 족벌언론-지식인과 유튜버-정치검찰-보수정치세력이 카르텔을 형성해 누군가를 '죄인'으로 낙인찍고, 그의 인생 전체와 가족까지 탈탈 털어내던 광경이 떠올랐다. 당사자와 그 가족들에게는 거의 정신적 고문으로 다가왔을 이 일종의 '시연' 속에서 그들의 몸과 마음은 그야말로 숯덩이가 될 수밖에 없었을 것이다.
 
조국 교수의 그의 부인과 자녀들도 떠오르지만(아마 이 지점에서 벌써 일부는 '뭐야 조빠의 글이잖아' 하면서 뒤로가기를 누를 것이고 그것 자체가 낙인 효과의 결과라고 본다), 여기서 나는 윤미향 의원과 그 가족분들에 대해서 말하고 싶다. 2020년 총선 직후부터 시작된 이 인간사냥에서 족벌언론과 정치검찰과 국민의힘은 윤미향 의원을 '위안부 피해자들을 돕는 척하면서 피를 빨아먹은 위선자', '온갖 부정을 저지르며 사익을 챙긴 범죄자'로 낙인찍었다.
 
서민 교수는 "윤미향은 인류가 낳은 가장 잔인한 악마"라고 했고, 김경율 회계사는 "후안무치의 끝을 본다"고 했다. 우파 정치인인 전여옥은 "할머니들 하루종일 앵벌이시킨...돈미향"이라고 했고, 유튜버인 여명숙은 '아픈 할머니를 끌고다니며 노래를 시켰다'고 했다.
 
근거가 부족한 의혹들과 거짓뉴스들을 기정사실화하면서 낙인을 찍는 기사들이 쏟아지고, 그러면 '증오 전문' 지식인들이 막말성 비난을 하고, 그것을 또 따옴표쳐서 기사화하면서 부정적 편견은 증폭됐다. 그런 기사들과 포털과 심지어 윤미향 의원의 페이스북까지 찾아와서 달리는 온갖 인격살해적 댓글들을 통해서 부정적 효과는 극대화됐다.
 
그러면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과 연대하며 커다란 역사적 기여를 한 윤의원의 수십 년간의 헌신적 활동은 순식간에 휴지조각처럼 구겨지며 버려졌다. <지옥>에서 수많은 언론과 구경꾼들에 둘러싸여 이뤄지는 박정자의 '시연' 장면과 그 공포와 비탄에 젖은 표정을 보면서, 2020년 5월 29일 국회에서 수많은 언론이 생중계하는 가운데 온 몸에서 식은땀을 비처럼 쏟아내며 기자회견장에 섰던 윤미향 의원의 그 지옥같았을 마음이 떠오르지 않을 수 없었다.
 
1년이 훨씬 넘게 지난 지금, 윤미향 의원에 대해 제기됐던 많은 의혹들은 대부분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특히 초기에 언론이 가장 자극적으로 퍼트렸던 의혹들 - '공금을 유용해 딸의 유학비를 마련했고, 아파트를 장만했다', '부친을 쉼터관리인으로 등록해 돈을 퍼줬다', '맥주집에서 공금으로 술잔치를 벌였다', '쉼터를 헐값 매각해 차익을 얻었다' - 등은 이미 검찰 기소 단계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하반기부터 재판이 본격화되면서는 아직 남아있던 의혹들도 대부분 사실무근이었고 정치검찰의 억지 기소였음이 증거와 증인을 통해 드러나고 있다. '윤의원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돈을 빼돌려 사적으로 유용했다'는 의혹은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일단 윤의원의 돈으로 지불하고 나중에 돌려받은 것'들이었음이 밝혀졌다.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