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장동 사업’ 성남시 실무자·화천대유 이사 소환

110533211.2.jpg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개발 당시 성남시청에서 대장동 사업 실무를 담당했던 관계자를 불러 조사했다. 3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태훈)은 이날 성남시청 도시개발사업단 택지개발팀 소속으로 근무했던 주무관 A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A씨는 개발 사업 당시 대장동 개발사업의 인·허가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검찰은 그를 상대로 대장동 개발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절차상 문제는 없었는지 등 전반을 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화천대유에서 자산관리 담당 사내이사 박모씨도 소환해 화천대유의 자금 흐름 등을 추궁한 것으로도 전해진다. 검찰은 이날 부산저축은행의 ‘대출 브로커’로 지목되는 조모씨도 지난 18일과 24일에 이어 다시 소환해 조사했다. 박연호 당시 부산저축은행그룹 회장의 사촌 처남으로 알려진 조씨는 2009년 대장동 개발업자들에게 부산저축은행으로부터 1100억원대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