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안전 위해 물류를 멈춰", 화물연대 파업 돌입

IE002902003_STD.jpg?20211125134211
 
"국민 안전을 위해 물류를 멈추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위원장 이봉주, 아래 '화물연대')가 '안전운임제' 등을 내걸고 25일부터 사흘 동안 총파업에 돌입했다. 화물연대가 총파업을 벌이기는 2016년 10월 이후 5년 만이다.
 
화물연대는 이날 전국 15개 지역본부에서 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부산신항 삼거리에서는 화물연대 부산본부와 위수탁본부 조합원 1000여명이 참여했고, 화물차량 700여대가 운행을 멈추었다.
 
화물연대는 이번 파업을 통해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폐지 ▲노동기본권 쟁취를 정부와 화주 측에 요구하고 있다.
 
안전운임제는 2018년 화물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을 통해 만들어졌고, 2020년 1월부터 2022년 말까지 시행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화물 노동자들은 안전운임제가 시행되면서 과로, 과속, 과적, 졸음운전 등이 줄어드는 등 긍정적인 효과를 거두고 있다고 보고 있다. 이에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를 2022년까지만 운영할 게 아니라 계속해야 한다는 것이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 계속 시행을 위해서는 2022년 3월까지 관련 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조오섭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률안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에 상정돼 있다.
 
또 화물연대는 컨테이너, 시멘트 운동 화물차에 한정돼 있는 안전운임을 전차종, 전품목으로 확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IE002902006_STD.jpg?20211125134211
  전체 내용보기
팔복5112 | 경기도 파주시 송화로 13 | 대표이사 강수현
사업자등록번호 593-38-00301 | TEL: 070-7716-8524 | MAIL: master@hinews.co.kr
Copyright by HINEWS.net all reserved.